회원님의 인터넷익스플로러 버전은 x.0입니다. 낮은 버전의 IE는 보안에 취약할 수 있습니다. 최신버전 업그레이드



로그인 회원가입


 
46년만에 춘천서…천연기념물 장수하늘소 발견
류은훈 작성 19.10.07 10:03 조회 331
>

천연기념물 장수하늘소
국내에서는 경기도 포천 광릉숲에서만 서식한다고 알려진 천연기념물 제218호 장수하늘소가 강원도 춘천에서 46년 만에 발견됐다고 국립문화재연구소와 국립과천과학관이 6일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장수하늘소는 딱정벌레목 하늘솟과에 속하는 곤충으로 우리나라와 중국, 러시아, 일본 등에서 산다. 오래되고 커다란 나무들이 자라는 숲에서 서식하며, 6∼9월에 주로 나타난다. 1968년 곤충 최초로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멸종위기종이다.

이번에 확인된 장수하늘소는 유충 7개체다. 손재덕 과천과학관 연구사가 손종윤 서울호서전문학교 교수와 함께 춘천시 북산면 일대에서 곤충 생태를 조사하던 중 확인했다.

발견 지점은 1962년 천연기념물 제75호 ‘춘천의 장수하늘소 발생지’로 지정됐다가 소양강댐 건설로 수몰되면서 1973년 지정 해제된 곳과 가깝다.

과학관은 문화재청에 이 사실을 신고했으며, 인공 증식과 방사에 관한 허가를 받은 뒤 국립문화재연구소와 함께 생태복원에 나서기로 했다. 유충은 현재 문화재연구소에 5개체, 과천과학관에 2개체가 있다.

두 기관은 사육실에서 유충들을 인공 사육한 뒤 자연방사를 추진할 예정이다.

또 과학관은 탈바꿈 과정, 짝짓기, 산란 등 장수하늘소의 생활사를 관찰·기록한 연구 자료를 만들기로 했다. 내년 8월께 장수하늘소 성충과 성장기를 소개하는 특별전도 열 예정이다.

연구소는 장수하늘소 발견 지점을 중심으로 정밀 조사를 진행해 서식지의 천연기념물 지정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온라인뉴스팀 sportskyunghyang@kyunghyang.com


[스포츠경향 인기 무료만화 보기]
[지금 옆사람이 보고있는 뉴스]

©스포츠경향(sports.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